압류 – 법원 절차

  • #3374281
    배겸 변호사 99.***.172.219 350

    지난 칼럼에서는 압류의 기본 개념을 살펴보았다. 이번 칼럼을 통해 실질적인 압류 절차와 채무자의 법적 의무 및 권리, 그리고 그 기한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법적으로는, 융자회사가 압류 소장을 법원에 제출한 날로부터 7개월 이후 법원 경매를 통한 압류가 진행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실질적인 압류는 7개월이 훨씬 지난 시점에 이루어진다. 압류 소송 중 여러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우선 압류 소장이 법원에 제출되고 그 소장이 채무자에게 전달되면, 그로부터 일반적으로 30일 이내에 채무자가 그 소장에 대한 공식 답변서를 법원에 제출해야 한다. 만약 이 기간 내에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융자회사는 Motion for Default Judgment라는 결석판결 요청서를 압류 요청서와 함께 법원에 제출한다. 이 요청서가 법원에 의해 승인되면 사실상 압류 소송이 끝난 것이나 다름없으며, 융자회사는 해당 부동산을 법원 경매에 넘길 권리를 갖는다.

    만약 채무자가 소장에 대한 답변서를 법원에 제출하면, 융자회사는 해당 케이스에 어떠한 사실적/법적 논쟁의 여지가 없다는 주장을 포함한 Motion for Summary Judgment 라는 약식기소재판 요청과 압류요청을 함께 제출하게 된다. 이 요청서가 승인된 날로부터 3개월 이후 아무때나 융자회사는 법원 경매를 통한 실제적인 압류를 진행할 수 있다.

    압류 소장이 제출된 시점에서 7개월 이후 혹은 약식기소 재판 및 압류 요청이 승인된 시점에서 3개월 이후 법원 경매를 통한 압류가 진행될 수 있지만, 이 기간 동안 채무자역시 압류를 막을 수 있는 몇가지 권리를 부여받는다. 우선 압류 소장을 전달받은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채무자는 밀린 융자 금액을 갚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이 기간 내에 밀린 금액을 갚으면 압류 소송은 자동으로 기각된다. 이와 더불어, 채무자가 압류 소장을 전달받은 이후 7개월 이내 혹은 약식기소 재판 및 압류 요청이 승인된 이후 3개월 이내에 이자를 포함한 전체 융자 상환 금액 모두를 채무자가 갚는다면 압류 소송을 기각시킬 수 있다.

    만약 채무자가 주어진 기한 내에 밀린 금액 혹은 전체 상환 금액을 갚지 못하면 앞서 설명한 절차에 의해 법원 경매가 진행된다. 법원 경매를 하기 위해 융자회사는 반드시 신문을 통해 최소 세차례에 걸쳐 법원 경매 사실을 공지해야 한다. 또한, 채무자를 비롯한 압류 소송에 관여한 모든 개인 및 기관에 경매 사실을 알려야 한다. 법원 경매가 이루어지면, 입찰가가 제시되고 그날 경매에 가장 높은 액수를 제시한 입찰자에게 해당 부동산이 매각된다. 만약 입찰자가 없으면 그 부동산은 압류 소송을 진행했던 융자회사에게 넘어가게 된다.

    법원 경매가 끝나고 나면, 융자회사는 경매 승인 요청서를 법원에 제출하게 되고, 법원이 이를 최종 승인하게 됨으로써 압류 소송은 마무리가 된다. 법원 승인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채무자는 건물을 비워줘야 하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경찰에 의한 강제퇴거 조치가 진행된다. 다음 칼럼에서는 법원 경매 후 채무자에게 남게되는 융자 잔액에 관하여 살펴보도록 하자.

    법무법인 시선 웹사이트에서 칼럼 보기
    http://www.sisunlawllc.com/news-events/
    http://www.facebook.com/sisunlawllc/

    배겸 변호사 (법무법인 시선)
    Tel. (847) 777-1882 / 1883
    info@sisunlawllc.com / http://www.sisunlawll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