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C “韓 코로나 검사비용이 0원이라니…” 감탄

  • #3445141
    굿보이 71.***.214.151 584

    코로나 감염의 급격한 확산세가 전 지구적으로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코로나 전염 통제에 대한 서방 언론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의 비슷한 보도에 이어 24일 미국 NBC방송도 우리나라의 코로나 확산 저지 노력을 소개한 르포 기사를 톱뉴스로 게재했다.

    이 방송은 우선 우리나라가 왕성한 검사 체제와 투명한 정보 공개 등을 통해 2주 연속 코로나 감염률을 떨어뜨렸다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미국 오하이오 출신 토마스 스트릿맨(32)씨의 서울에서의 코로사 검사 경험을 사례로 실었다.

    보도에 따르면 스트릿맨씨가 분당 집을 출발해 인근 간이 검사소에서 검사를 받고 올 때 까지 걸린 시간은 2시간 정도였다.

    의료진들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검사 방식을 접한 그의 소감은 “마치 군대식 같았다”는 것이었다.

    그는 “코 깊은 곳에 긴 면봉을 꽂았다”며 “단추 하나가 들어오는 느낌이었다”고 소회를 나타냈다.

    그가 음성 판정을 받아보기 까지 걸린 시간도 24시간이 채 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 대목에서 미국이 초기 검사에서 실기하고, 엇박자까지 일었던 상황과 비교했다.

    “이런 게 미국이 한국에서 배워야 할 것”이라는 것이다.

    이 방송은 이어 한국의 초기 신속한 대응과 민관 협력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파격적인 검사 비용을 소개했다.

    검사 비용이 134달러 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 더욱이 의사의 진단이나 감염자와의 접촉이 있다고 생각되는 경우에는 검사비가 무료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특히 불법체류 외국인들도 검사 대상이라는 사실도 빠뜨리지 않았다.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환자 감시와 자각 증상 사전 입력 등을 통해 병원 업무를 감소시켰고, 전자 지도 등을 통해 사전 예방 정보를 제공한 부분도 자세히 소개했다.

    사생활 침해 논란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한 것에도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 밖에도 승강장이나 지하철 객차 내의 코로나 감염 주의사항에 대한 음성 안내, 공공장소의 거의 모든 출입구나 엘리베이터 앞에 비치된 손 세정제, 국민들의 마스크 착용 수칙 등도 외국에서 볼 수 없는 중요 방역법으로 적시했다.

    이 같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대해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아클 허트 교수는 “혼자서 마스크 착용이나 자가 격리를 하는 것은 잘못될 수 있지만 집단이 하는 것은 굉장한 영향력을 발휘한다”고 평가했다.

    이 방송은 한국이 이런 식으로 코로나사태에서 회복하는 것처럼 보일지는 모르지만 이 것이 장기 국면으로 진입하는 초기 단계일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따라서 한국은 제2의 물결에 대비하기 위해 이미 유럽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 새로운 검사를 시작하고 있다고 전했다.

    ▶ 코로나19 대유행 관련기사 모음

    ▶ 클릭 한 번이면 노컷뉴스 구독!

    ▶ 보다 나은 세상, 노컷브이와 함께

    twinpine@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wner 75.***.159.126

      미국에 살면서 미국 기사를 전한 한국기사를 미국한인 게시판에 올리는 사람들은 도대체 어떤 사람들일까….

      옛다 미국기사 원본 소스:
      https://www.nbcnews.com/news/world/how-south-korea-flattened-its-coronavirus-curve-n1167376

    • 141.***.130.70

      2차질문: 그러면 그 비용은 어디서 오는 것인가?

      • pwner 75.***.159.126

        답: 국가 예산.

        그런데 이런거 아까와 안썼다가 미국처럼 $2T 폭탄 + 주식 폭락사태 맞는것보다 한 삼십만배는 나음. 미국은 방금 일인당 $6,000 나라빚 떠안았음. 한국에서 1회 검사 $134면 완전 껌값.

        • 216.***.148.135

          검사비용이 세계최저수준이라는 사실은 자랑스러워할 만합니다만… 그 십몇만원의 검사비용을 국가가 부담하는 경우가 있다고 해서 국민들이 그저 좋아할 일은 아니지요. 국가예산이라는게 결국 국민들의 세금이니까요.

          • pwner 75.***.159.126

            가래로 막을거 호미로 막는다고 보심 됨.
            보험비 아까와 무보험 댕기다가 사단나서 전재산 가족 신분 잃는거랑 비교할 수 있음.

            그리고, 전염병이란게, 검사는 모든 사람한테 해야 공익의 의미가 있음. 다시말해 치료혜택이 아님. 사회의 누군가가 비용때매 빠지게 되면 testing/tracing 전략 자체가 의미 없어지게됨. 미국 꼴 보삼.

        • AAA 68.***.29.226

          pwner

          again, 너 개돌아이지.
          한국은 추경예산 2번 안풀었냐? 코스피 떡락 안했냐?
          이 바보같은 놈 ㅎㅎ

          • pwner 75.***.159.126

            아주 한국이 쪽박차기를 기원해라 ㅉㅉ
            한국이 락다운 했냐? 서울사람들 사는게 평소와 너무 다른게 없어 ‘코로나는 한국 언론사기’라는 뻘글도 올라오는거 안보이삼?

            한국은 별 관심 없지만, 결과로 추경 예산 규모가 얼만데?
            미국은 똥통령이 싸지른거 치우느라 1년치 연방 인컴택스 세수와 맞먹는 규모로 풀었는데?

    • AAA 68.***.29.226

      원글이나 pwner나 삽질 좀 고만해라.

      치사율은 1.3% 정도로 한국이나 미국이나 거의 똑같다. 테스트를 졸라게 하던 말던.
      한국과 미국은 달라도 너무 다르다. 국토면적, 의료시스템, 인구….비교할걸 해라 돌아이들아.
      이제 치료제 개발 이런거 좀 관심가져라, 삽질고만하고.

      • PCR 98.***.12.187

        치사율이 머가 똑 같냐 거짓말하지마

        • AAA 68.***.29.226

          구글해 임마.
          너도 pwner처럼 돌대가리그룹에 끼고 싶냐?

          • pwner 75.***.159.126

            미국은 이제 발병 초기라 통계가 스태빌라이즈 안돼서 치사율 의미가 없다.
            사망 케이스의 경우 발병 후 2-3주 뒤에 사망하니, 지금 사망자를 2-3주 전 발병자 수로 나눠야 제대로 된 치명율.
            글고 병원 포화 되면 이태리처럼 10% 로 급증.

            • AAA 68.***.29.226

              야, 전당포.
              통계 조작하는 건 문재앙한테 배웠냐?ㅎ
              니 멋대고 이건 안돼고 저건 의미없고? ㅎㅎ 아 등 신 진짜 ㅎㅎ

      • pwner 75.***.159.126

        차보험 아줌마 나 스토킹 좀 고만혀?

        글고 치료제 개발은 게시판서 하냐? 치료제 백신 개발은 어케하는줄이나 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