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s 통운

  • #3336837
    안젤라 172.***.35.162 347

    서부에서 동부로 이사갑니다. Kim’s 통운 강추합니다. 사장님께서 직접 나오셔서 견적 주시고, 이사 당일은 한국분 다섯분들 (한국말 잘하는 외국분 포함)이 오셔서 2시간 반만에 끝났어요. 아직 이삿짐은 가고 있는데, 도착해서 다시 리뷰 올릴 예정입니다만, 이삿짐 팩킹은 만족합니다.

    • ㅋㅋㅋ 208.***.39.239

      사장님 열일하시네요.
      왠지 킴스 들어간것들은..기피하고싶음.
      김스전기
      김스피아노
      김스 등등.
      추가로..
      남가주란 말도 듣기싫음.
      중국어원에서 따온 가주를 왜 씀? 써든캘리나 쏘칼이라고 하던가

      • 왜 그러세요? 12.***.53.162

        사장님이 직접 열심이 글까지 쓰시면서 광고하는데… 열심이 사는데 놔 둡시다.

    • 그리고 12.***.53.162

      이사 프로세스는 도착하는 집에서 짐 받고, 페이하고, 마무리 할때까지 모릅니다.
      대부분의 스쿠루업은 마지막에 돈때문에 발생을 합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마음 놓지 마세요.

    • bk 96.***.48.55

      전에 출발 잘하고 짐내릴 때 애먹인 경험이 있습니다. 일단 돈 부터줘야 짐내립니다. 다른 가족 짐들을 한 트럭에 실으면서 짐들을 마구 쌓아서 여기저기 파손되었는데 보험이 없어 알아서 하라는 식임.